[시사매거진] 한국통합민원센터㈜, 출입국사실증명서 비대면 서비스로 제공 2020-03-11  |  조회 : 633

코로나 사태, 재외국민 국내 투표 시 '출입국사실증명서' 요구


최근 코로나19 여파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각 국에서 입국을 금지하거나 제한하는 나라들이 점점 늘고 있다. 한국도 예외는 아니다. 한국은 현재까지 49곳의 입국 금지와 65곳의 격리 및 검역 강화로 총 114개 국으로 한국인 뿐만아니라 한국을 거친 외국인들까지 포함되어 사실상 해외로의 입국이 어렵다.

얼마전 중국 청도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교민 A씨는 코로나 사태가 심각해지자 지난 2월 중순에 한국에 귀국했다. A씨는 오는 4월 15일 21대 총선을 앞두고 재외국민투표를 위해 재외선거인 신청을 한 상태지만 투표 기간 전까지 중국으로 돌아가기 어려운 상황에 놓인 것이다. A씨는 "이런 상황에 우리 같은 교민들은 어떻게 투표를 해야 하는지 공지도 없고, 정부에서 재외국인 관리가 전혀 안되고 있어 답답하다"라고 호소했다.

국외부재자란 선거권을 갖고 있지만 외국에서 투표해야 하는 유학생이나 주재원, 여행자 등을 말하며, 재외선거인은 만 18세 이상 대한민국 국민이지만 주민등록이 돼 있지 않은 영주권자 등을 의미한다.

재외국민투표 또는 국외부재자 투표를 신청하고 귀국한 사람들이 국내에서 투표하려면 반드시 별도의 신고를 해야 하는데 정해진 기간 내 국외부재자선거 등 철회서를 제출 하면 된다. 하지만 기간 내에 제출을 못한 사람들은 다음 달 1일부터 15일 선거 당일까지 관할 선거관리위원회를 직접 방문하거나 우편 등을 통해 재외선거인 등 귀국투표신고서를 제출 하면 된다. 다만 이 경우 '출입국사실증명서'와 신분증 (운전면허증/여권 등) 등의 별도 구비서류를 반드시 준비해야 한다.

비대면(온라인)으로 국내는 물론 전세계의 민원서류를 발급부터 해외배송까지 서비스하고 있는 한국통합민원센터(배달의 민원)는 이렇게 입국제한 조치로 출국하지 못하는 교민들에게 '출입국사실증명서'를 신속하고 안전하게 발급 지원할 수 있도록 최대한 편의를 제공할 방침이다.

본인이 직접 가지 않아도 인터넷과 모바일 등에서 간단하게 클릭 몇 번만으로 신청할 수 있다. 심지어 공인인증서나 컴퓨터, 프린터, 잉크 등이 없어도 이메일이나 고객이 지정한 장소에서 받아 볼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특히 서울 및 경기지역은 당일 퀵 배송으로도 받아 볼 수 있도록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어 주목을 끌고 있다.

또한, 각국의 입출국 제한이 늘고 있는 가운데 국내에서 해외, 해외에서 국내, 해외에서 해외로 제출해야 하는 수 많은 민원서류도 처리가 가능하며 무엇보다 전문가들에 의한 정확한 업무처리와 신속하고 안전한 서비스로 전 세계 발이 묶인 민원인들에게도 각광 받고 있다.

http://www.sisamagazine.co.kr/news/articleView.html?idxno=314911


(Eng ver.)

KICPC provides immigration certificate issuance service as non face-to-face service
 
Corona crisis, required ‘immigration certificate' when overseas residents vote in Korea




 
 
Recently, as the aftermath of the corona virus spread around the world, more and more countries are banning or restricting entry. Korea is not an exception. As of now, 49 countries have been banned, and 65 have been quarantined and quarantine strengthened, making it difficult to enter overseas, including not only Koreans but also foreigners who have gone through Korea.
 
Not long ago, overseas resident Mr. A, who runs a Korean restaurant in Qingdao, China, returned to Korea in mid-February when the situation of Corona virus became serious. Mr. A has applied for an overseas election for a referendum for foreign nationals ahead of the 21st general election on April 15, but it is difficult to return to China until the voting period. Mr. A complained, "In this situation, it is frustrating because there is no announcement of how to vote for people like us, and the government has no official care for overseas Koreans.“
 
Absent overseas refers to international students, expatriates, and travelers who have the right to vote but have to vote abroad. Overseas elections refer to Korean residents who are 18 years of age or older, but not permanently registered.
 
A separate report is required to apply for a foreign referendum or an absentee ballot and returning people to vote in Korea. They can submit a withdrawal form, such as the election for overseas absentees within a specified period. However, those who fail to submit within the period can visit the Election Commission of the jurisdiction from the 1st to the 15th of the next month in person or submit a return vote report, such as an overseas election, by mail. However, in this case, you must prepare additional documents such as an 'entry immigration certificate' and an identification card (driver's license / passport, etc.).
 
KICPC (Delivery of  documents), which provides non-face-to-face (online) service of domestic and global various documents from issuance to overseas delivery, promptly provides 'entry certificate' to immigrants who are unable to leave Korea due to these international measures. And it will provide the maximum convenience for safe issuance.
 
Even if you don't go directly, you can apply on the Internet and mobile with just a few clicks. Even if there is no need for official certificate, computer, printer, ink, etc., the service is provided so that you can receive it by email or at a customer-specified location. In particular, people who want to get their document in Seoul and Gyeonggi-do areas can be received even by quick delivery on the day.
 
In addition, as the restrictions on entry and exit of each country are increasing, it is possible to process a large number of civil documents that must be submitted from domestic to overseas, from overseas to overseas. Most of all, KICPC is attracting attention from many people around the world with accurate business processing and prompt and safe service by experts.
 
Source : sisamagazine (http://www.sisamagazine.co.kr)